건오징어전

쫄깃함과 꼬들함의 진수

자연경실

 

 

● 재료 

건오징어 2마리, 집간장 12mL, 참기름 10mL, 마늘 15g, 설탕 5g, 다진 파 1/2컵, 맛술 5mL, 청하 10mL, 계란 3개, 밀가루 1컵

● 만들기 

1 건오징어를 다리는 떼어내고 물에 7~8시간 불린다.

2 물에 불린 오징어를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 집간장, 참기름, 마늘, 설탕, 맛술, 청하, 다진 파로 양념한다.

3 계란을 잘 풀어서 참기름, 마늘을 넣고 잘 젓는다.

4 양념된 오징어에 밀가루를 묻히고 계란도 묻힌다.

5 팬에 기름을 두르고 달궈지면 오징어전을 부친다.

6 접시에 담고 파를 솔솔 뿌린다.

지역에 따라 다르겠지만 예전에는 마른 오징어 전을 안 부치면 잔치를 못 하는 줄 알았다고 한 다. 예전의 잔칫상과 건오징어전을 기억하는 사람들에게 건오징어전은 선택이 아니었다. 지금 은 사시사철 생오징어를 구할 수 있지만 교통이 발달하지 않고 냉동시설이 없던 시절에는 싱싱 한 생오징어를 구경하기 어려웠다. 집집마다 건오징어를 축으로 사다 다락에 두고 간식이나 술안주로 요긴하게 먹다가 잔치나 제사 가 돌아오면 마른 오징어를 물에 불려 전을 부쳤다. 상다리가 부러지는 잔칫상에서도 특유의 감 칠맛과 꼬득거리는 식감이 합해진 마른 오징어전은 가장 먼저 접시 바닥을 드러내는 음식이었다. 생오징어전은 밀가루 옷이 잘 붙지 않고 벗겨져 얌전치 못하게 보이지만 건오징어전은 수월하게 잘 붙는다. 먹기 좋게 한입 크기로 부쳐도 좋지만 건오징어를 통째로 부쳐서 파전처럼 나누어 먹 어도 정겹다.

Posted in 전통음식 포 복원 and tagged , .

댓글 남기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