건오징어전

건오징어전 쫄깃함과 꼬들함의 진수 자연경실     ● 재료  건오징어 2마리, 집간장 12mL, 참기름 10mL, 마늘 15g, 설탕 5g, 다진 파 1/2컵, 맛술 5mL, 청하 10mL, 계란 3개, 밀가루 1컵 ● 만들기  1 건오징어를 다리는 떼어내고 물에 7~8시간 불린다. 2 물에 불린 오징어를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 집간장, 참기름, 마늘, 설탕, 맛술, 청하, 다진 파로 양념한다. 3 계란을 잘 풀어서 참기름, 마늘을 넣고 잘 젓는다. 4 양념된 오징어에 밀가루를 묻히고 계란도 묻힌다. 5 팬에 기름을 두르고 달궈지면 오징어전을 부친다. 6 접시에 담고 파를 솔솔 뿌린다. 지역에 따라 다르겠지만 예전에는 마른 오징어 전을 안 부치면 잔치를 못 하는 줄 알았다고 한 […]

북어보푸라기

북어보푸라기 참을 수 없는 가벼움에 담긴 고소함 자연경실     ● 재료  북어채 300g, 집간장 5mL, 고운 고춧가루 5g, 소금 5g, 방풍가루 5g, 아로니아가루 5g, 참기름 30mL, 아보카도오일 10g, 곱게 찐 마늘 24g, 설탕 18g ● 만들기  1 북어채를 손으로 비벼서 고운 보풀을 만들거나 통 북어를 강판에 갈아 고운 보풀을 만든다. 2 보풀을 50g씩 다섯 개로 나눈다. 3 소금과 마늘, 설탕, 참기름을 넣고 조물거린다. 4 고운 고춧가루, 소금, 간장, 설탕, 마늘, 참기름을 넣고 조물거린다. 5 간장, 설탕, 마늘, 참기름을 넣고 조물거린다. 6 방풍가루, 소금, 마늘, 설탕, 아보카도오일을 넣고 조물거린다. 7 아로니아가루, 소금, 설탕, 아보카도오일을 넣고 조물거린다. 북어포를 이용한 보푸라기는 요즘은 […]

나뭇잎포

나뭇잎포 자연에 다소곳이 안긴 자연경실     ● 재료  건가오리 1마리, 건문어 1마리, 건오징어 1마리, 건홍합 20개, 간장 220mL, 물 300mL, 설탕 90mL, 맛술 20mL, 청하 20mL, 조청 30mL, 조리용 면실   ● 만들기  1 건가오리는 하룻밤, 건오징어와 건문어는 7~8시간, 건홍합은 2~3시간 물에 불려 둔다.  2 물에 불린 가오리를 가로 7cm, 세로 4cm 정도로 자른다.  3 오징어는 다리와 머리를 떼내고 돌돌 말아서 실로 묶어 준다.  4 문어는 다리와 몸통을 말아서 문어의 머리 속에 넣고 머리를 돌돌 말아 실로 단단하게 묶어 준다. 5 홍합은 털을 떼어 내고 깨끗하게 정리한다.  6 간장에 물, 설탕, 청하, 맛술을 넣고 토막낸 가오리, 오징어, 문어를 넣고 […]

포쌈

포쌈 고소함 속에 감추어진 고소함 자연경실     ● 재료  소고기 우둔살 300g, 잣 1/3컵, 간장 15mL, 집간장 5mL, 참기름 8mL, 생강즙 7mL, 후춧가루 2g ● 만들기  1 고기는 0.2cm로 얇게 썰어 간장, 집간장, 참기름, 생강즙, 후춧가루를 뿌려 재워 둔다. 2 재워 둔 고기는 반건조를 시킨다. 3 반건조된 고기를 지름 3.5cm의 만두피 크기로 자른다. 4 고기피 안에 잣 5개를 넣고 반을 접어서 육포피가 풀어지지 않도록 수저 끝으로 피를 꼭꼭 눌러 고정시켜 준다. 5 가위로 육포피의 끝단을 오려서 예쁘게 정리한다. 6 포쌈의 겉면에 참기름을 살짝 바른다. 포쌈피에 싸여 투명하게 비춰지는 잣이 장지문으로 등잔불이 아련하게 비춰지는 듯 은은하고 아름답다. 마치 베일 속에 […]

편포

쇠고기육포4

고기를 디뎌서 포를 만드는 조편포법

자연경실

 

 

 

 

● 재료

소고기 우둔살 150g, 소고기 양지살 150g, 간장 30g, 집간장 7g, 꿀 10mL, 설탕 10g, 참기름 10mL, 후춧가루 5g, 통잣 70개

● 만들기 

1 소고기 우둔살과 양지살을 섞어 곱게 다진다.

2 다진 고기에 간장, 꿀, 설탕, 참기름, 후춧가루를 넣고 고루 치댄다.

3 고루 치댄 고기를 대추 모양, 큰 단추 모양으로 만들어 잣을 박아 모양을 낸다.

4 만들어진 포를 그늘에서 서서히 말린다.

5 접시에 담아 낸다.

편포는 소고기 살코기를 곱게 다진 다음 양념하여 모양을 내 만든 전통포다. 포를 떠서 만든 고기포가 거친 느낌이라면 편포는 정성이 가득 들어간 고운 육포로 치아가 약하고 소화력이 떨 어지는 노인들의 영양식으로 좋다. 포가 스테이크라면 편포는 떡갈비에 해당한다. 편포는 보통 은 장산적처럼 넓적하게 만들지만 모양과 고명 장식에 따라 대추 모양으로 만들어 잣을 하나 박은 포는 대추편포, 잣 일곱 개를 보석처럼 박은 포는 칠보편포라고 한다. 대추편포와 칠보편포는 잘 마르지 않고 말리면 잣이 떨어지므로 육회처럼 먹어야 하는 포인데 크기를 작게 만들고 반건조되었을 때 잣을 박으면 잣이 예쁘게 제자리를 잡는다.

어다식

어다식 강물 위에 떠오른 보듬달 자연경실       ● 재료 통북어 1마리, 꿀 1수저, 참기름 2/3수저, 잣가루 30g,소금 10g, 아로니아가루 5g, 강황가루 5g, 맨드라미꽃가루 6g, 방풍가루 5g ● 만들기  1 통북어를 살짝 굽는다. 2 통북어를 얇은 수저로 긁어서 보푸라기를 만든다. 3 거친 북어포 가루는 손으로 비벼서 곱게 손질한다. 4 곱게 갈아 둔 북어가루를 꿀과 참기름, 소금, 잣가루로 버무려 뭉쳐둔다. 5 다식틀에 비닐랩을 깔고 아로니아가루, 강황가루, 맨드라미꽃가루, 방풍가루를 각각 다식틀 위에 골고루 편다. 6 뿌려진 가루 위에 뭉쳐진 북어가루를 넣고 수저로 꼭꼭 눌러 다식판의 모양이 잘 박히도록 한다. 7 다식판의 비닐랩을 조심스럽게 빼내어 어포를 접시에 담는다. 어다식은 북어, 대구포, 민어포, […]